본문 바로가기


생활의발견

HOME 정보광장 열린마당 생활의발견
항공보안과-생활의발견(항공보안과_생활의발견) 상세보기 - , 제목, 내용, 파일, 작성자 정보 제공
수험생 수면의 질 높이는 8가지 권고사항
작성자 : 오석균 작성일 : 2006.11.28 조회 : 2223
수험생 81% "잠 줄여도 성적 안올라"

고3 수험생들이 잠자는 시간을 줄이며 공부시간을 늘리고 있지만 막상 성적향상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.
수면질환 전문 예송이비인후과 수면센터(박동선·이종우 공동원장)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 고3 수험생 594명을 대상으로 수면실태와 문제점을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의 63.6%가 하루 평균 5시간 미만의 잠을 자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.
전체 조사대상자의 80.8%는 '늘 잠이 부족하다'고 답했다.

수면부족 때문에 시달리는 증상(복수응답)으로는 △ 주간 졸림증78.7%(468명) △ 집중력 부족 49.4%(294명) △짜증 및 성격변화 35.8%(213명) △두통 27.7%(165명) △어지럼증 21.7%(129명) △기억력 감소 11.1%(66명)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.
조사 대상자 대부분은 수면부족으로 2~3가지 증상을 동반했으며 수험생 중 83.8%는 불면증, 수면단절 등의 수면질환에도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.
특히 조사대상자 중 40.4%는 눈을 감고 누워서부터 잠이 들기까지 시간(수면입면기)이 30분 이상이라고 답해 불면증이 의심됐으며 수면도중 종종 깬다는 응답도 43.4%에 달했다.
보통 수면 입면기는 10분 정도가 가장 정상적인데 눈을 감고 누워 잠들기 까지 오래 걸리는 증상이 3주 이상 진행된다면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.
'고3이 된 이후 시험공부를 위해 수면시간을 줄였는가'에 대한 물음에는 1, 2학년 때와 비교해 1~2시간 정도 수면시간을 줄였다는 학생이 72.2%(429명), 3시간 이상 줄였다는 응답도 10.08%(60명)에 달했다.
하지만 이 같은 수면시간 단축이 학업 성취율이나 성적 향상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.
수면시간을 줄였다고 응답한 48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'오히려 집중력, 기억력 저하로 성적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'는 응답자(81.6%)가 '학습 능률이나 성적이 올랐다'는 답변(18.4%)에 비해 훨씬 많았다.
박동선 원장은 "입시를 코앞에 둔 수험생들이 수면시간을 늘리기는 어려운 만큼 짧은 시간을 자더라도 수면의 질을 높여 피로감을 적게 하는 게 최선"이라고 말했다.
그는 "수험생의 경우 하루 수면주기(비렘수면과 렘수면)를 지켜 6~8시간 정도의 수면을 취해야 한다"면서 "만약 이게 불가능하더라도 한번에 30분 이상 무리하게 수면시간을 단축하는 것은 금물"이라고 말했다.
■ 수험생 수면의 질 높이는 8가지 권고사항
1. 늘어지기 쉬운 주말에도 규칙적인 기상시간을 지켜라.
2. 체온이 올라갈 수 있도록 잠자기 전 20분 정도 뜨거운 샤워를 해라.
3. 학교에서 불규칙한 낮잠을 피하고 아무 때나 눕지 않는다.
4. 식사를 정해진 시간에 하고 잠자기 전 물을 마시는 건 피해라.
5. 코골이나 이갈이 등 수면을 방해하는 습관이 있는지 확인하고 치료해라.
6. 수면을 유도하는 약이나 잠 안 오는 약 등 약물에 의존하지 마라.
7. 졸음방지를 위해 마시는 카페인 음료(커피,홍차)는 중추신경을 자극하므로 가급적 삼간다.
8. 입시 중압감 등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평상심을 유지하라.
(서울=연합뉴스) 2005.07.14 09:48 입력
파일